눈처럼 말하는 사람



말에 젖는줄 모르고 쌓이다

자고 일어나 다시 찾으면

어느새 바다가 되어 있는 사람